안산시, '사동 행복마을관리소' 개소

김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1/04/05 [11:35]

안산시, '사동 행복마을관리소' 개소

김정대 기자 | 입력 : 2021/04/05 [11:35]

안산시, '사동 행복마을관리소' 개소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상록구 사동에 주민생활 밀착형 공공서비스 제공을 통해 주민행복을 높이는 '사동 행복마을관리소'를 개소한다고 5일 밝혔다.

이로써 안산시는 2018년 월피동 광덕지구 시범 운영을 시작으로 2019년 일동, 2020년 와동에 이어 이번 사동 행복마을관리소 개소에 따라 모두 4개의 경기 행복마을관리소를 운영하게 됐다.

'경기 행복마을관리소'는 고령화와 1인 가구 증가로 지역주민을 위한 공공서비스 제공의 필요성이 높아지면서 홀몸 어르신·장애인 돌봄, 복지 사각지대 발굴, 택배 보관, 공구대여, 주거환경 개선 등 주민 불편 사항 해소를 위해 도입된 일종의 동네관리소다.

'사동 행복마을관리소'가 위치한 사동 지역은 활발한 마을공동체 활동이 이루어지는 지역이지만, 구도심 지역이자 다가구·다세대 주택 밀집 지역으로 행정 사각지대에 대한 복지 수요도 많아 주민을 위한 상시적 생활밀착형 공공서비스 제공이 절실한 지역 중 한 곳이다.

시는 사동 '마을숲사회적협동조합'과의 협력과 공간 활용으로 관리소를 꾸렸으며, 공개모집으로 선발된 행복마을지킴이와 사무원 등 11명이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2교대로 나눠 근무하게 된다.

행복마을지킴이는 ▲안심귀가 및 아동 등·하교 서비스 ▲홀몸 어르신·장애인 등 취약계층 지원 서비스 ▲화재 및 재해 대비 예방 안전 순찰 ▲쓰레기 무단투기 및 방치지역 정화 활동 ▲도로·건물 등 위험요인 발굴 및 시정 요청 ▲간단한 집수리 등 주거환경 개선 지원 서비스를 비롯해 다양한 생활밀착형 공공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행복마을관리소는 지역에 다양한 생활밀착형 공공서비스를 제공해 주거 취약지역 주민의 생활을 개선하고, 지역공동체 활성화와 주민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등 일석삼조 효과가 기대된다.

윤화섭 시장은 "그동안 생활환경 개선이 절실했던 사동 주민들에게 꼭 필요한 맞춤형 공공서비스를 제공하며 주민의 행복 지수가 더욱 높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끝)

출처 : 안산시청 보도자료

  • 도배방지 이미지